영국에서 두 번째로 무겁게 태어난 여아
자료=데일리메일

자료=데일리메일

영국에서 초산인 20대 임신부가 체중 5.89㎏의 '슈퍼 베이비'를 출산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옥스퍼드셔 애스턴에 사는 앰버 컴버랜드 씨(21)가 지난 16일 첫째 딸 에밀리아를 약 5.89㎏에 출산했다고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밀리아는 영국에서 두 번째로 무거운 몸무게로 태어난 여아로 기록됐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현재까지 영국 여아의 최고 출생체중 기록은 2012년 6.4㎏였다.

출산 전 컴버랜드 씨의 배는 쌍둥이를 임신한 것처럼 매우 컸다고 한다. 그는 "초음파 검사에서는 배 속에 아이가 하나뿐이었지만 의사들이 쌍둥이 가능성을 얘기할 정도로 배가 컸다"며 "아이가 하나이고 건강하게 태어나서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자료=데일리메일

자료=데일리메일

엄마 뱃속에서 에밀리아는 무서운 속도로 성장했다. 임신 32주 차에 에밀리아는 이미 36주 차 태아의 평균 크기와 맞먹었다. 36주 차에는 이미 체중이 3.9㎏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미시간대 의과대학에 따르면 갓 태어난 아기의 평균 몸무게는 3.5㎏ 정도다. 통상 2.5㎏부터 4.5㎏까지도 정상으로 여겨진다. 다만 남아는 여아보다 더 무겁고, 첫째는 둘째보다 더 가벼운 게 일반적이다.

에밀리아는 출산 예정일보다 2주 정도 늦게 세상에 나왔다. 컴버랜드 씨는 "출산 당일 24시간 동안 진통을 겪었다"며 "자궁문이 8cm까지 열렸지만, 아기가 너무 커서 제왕절개가 불가피했다"고 했다.
자료=데일리메일

자료=데일리메일

에밀리아의 체격은 일반적인 신생아와는 확실히 달랐다. 컴버랜드 씨 내외가 준비한 신생아 옷은 에밀리아에게 너무 작았다. 신생아 기저귀도 맞지 않아 병원 직원들이 소아과에서 큰 기저귀를 구해다 주기도 했다.

초산인 산모에게 에밀리아처럼 큰 아기를 출산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 특히 일반적인 임신부보다 훨씬 배가 커져 여러 가지 합병증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컴버랜드 씨는 "배가 너무 커져서 일반 임신부와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튼 살이 많이 생겼다"며 "남편 도움 없이는 침대에서 제대로 몸을 가눌 수도 없었다"고 회상했다. 또 "배가 너무 무거워서 심각한 골반 및 다리 통증에 시달렸다"고 덧붙였다.
자료=데일리메일

자료=데일리메일

컴버랜드 씨는 복직근 이개(분리) 수술도 앞두고 있다. 복직근 이개는 배가 너무 커져서 '11자'인 복근이 양쪽으로 갈라지는 현상을 가리킨다. 만삭인 임신부에게서는 대개 복직근 이개 현상이 나타난다. 컴버랜드 씨는 "의사들이 그동안 봤던 복직근 이개 중 최악이었다고 할 정도로 증상이 심각했다"고 했다.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임신했을 때처럼 불편한 점이 많지만 몸은 한결 가벼워졌다"며 "멋진 딸을 만나게 돼 매우 기쁘다"고 강조했다.

박상용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