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 기술경쟁 뒤처져…배터리·컴퓨터칩 등 지배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미국이 기술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다면서 배터리, 반도체 분야 등의 육성 필요성을 역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두고 이날 한 첫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우리는 앞으로 10년간 지난 50년 동안 본 것보다 더 많은 기술 변화를 볼 것이다.

우리는 그 경쟁에서 뒤처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수십년 전에는 국내총생산(GDP)의 2%를 연구·개발에 투자했지만 현재 1%에도 못 미친다며 중국과 다른 나라들이 빠르게 따라잡고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첨단 배터리, 바이오테크놀로지, 컴퓨터 칩, 청정 에너지 등 미래의 제품과 기술을 개발하고 지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도체로 대표되는 컴퓨터 칩, 전기자동차에 필수적인 첨단 배터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안정적 공급망 확보를 위한 행정명령을 발동해 검토를 지시할 정도로 신경을 쏟는 품목이자 한국이 경쟁력을 확보한 분야다.

또 중국과 핵심적인 기술 경쟁 대상이기도 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