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발 입국자로부터 돈 받고 호텔격리 면제해준 일당도 체포

인도네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검사소가 이미 사용한 면봉을 씻어 재사용한 것으로 드러나 인도네시아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코로나 검사용 면봉 재사용?"…인니 검사소 비용절감에 '발칵'

29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북수마트라 경찰은 최근 일주일 동안 쿠알라나무 국제공항 내 코로나검사소에서 검사받은 시민들로부터 "양성반응이 나왔는데 이상하다"는 신고를 잇달아 접수했다.

이에 27일 사복 차림 경찰을 보내 항원검사를 받게 했는데, 이 경찰 역시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사복 경찰이 양성판정을 받은 뒤 뭔가 확실히 이상하다고 느낀 현지 경찰들은 검사소를 압수수색해 수백 개의 사용된 진단키트를 재사용하려고 모아놓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해당 검사소가 '비용 절감'을 위해 진단키트는 물론, 이미 사용한 면봉까지 씻어서 다시 포장해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서 6명의 검사소 책임자와 직원을 체포해 조사 중이며 검사소를 운영하는 회사 차원의 개입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 검사용 면봉 재사용?"…인니 검사소 비용절감에 '발칵'

사건을 접한 현지인들은 "면봉 재사용 등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될 수도 있지 않느냐"며 경악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검사소에서 최근 10일간 항원검사를 받은 시민은 최소 69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항원검사는 코에 긴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한 뒤 시액과 섞어 진단키트를 통해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유전자증폭검사(PCR)보다는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비용이 저렴하고 30분 이내 결과가 나온다.

인도네시아에서 국내선 여객기에 탑승하려면 PCR검사 또는 항원검사 음성 결과지를 제시해야 한다.

"코로나 검사용 면봉 재사용?"…인니 검사소 비용절감에 '발칵'

한편, 수도 자카르타 경찰은 인도발 입국자로부터 뒷돈을 받고 호텔격리를 면제시켜준 일당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인도에서 이중, 삼중 변이바이러스가 확산하자 25일부터 인도발 인도네시아인 입국자의 호텔 의무 격리기간을 기존 5일에서 14일로 늘렸다.

자카르타 경찰은 지난 26일 인도발 인도네시아인 입국자 J가 지정호텔 격리를 빼주는 댓가로 공항에서 일하는 두 명에게 650만 루피아(50만원)를 줬고, 호텔 데이터를 조작해준 또 다른 피의자에게 400만 루피아(30만원)를 줬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해외발 입국자들이 이런 식으로 뒷돈을 주고 호텔격리를 면제받는 경우가 빈발한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