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0년∼1980년대 각종 유혈사태 배후로 지목된 폭력조직
이탈리아 테러단체 붉은여단 조직원 7명 프랑스에서 체포

이탈리아에서 1960년대 후반∼1980년대 중반 활동한 극좌 테러단체 붉은여단 조직원이 프랑스에서 붙잡혔다고 AFP 통신, 일간 르파리지앵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탈리아에서 테러를 저지르고 은신 중이던 이탈리아인 7명을 이날 오전 체포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탈리아는 지난 수십 년간 프랑스로 도망친 붉은여단 조직원 200명을 송환해달라고 요청해왔고, 프랑스는 이 중 10명을 붙잡아 넘기기로 이탈리아와 합의했다.

엘리제궁은 아직 신병을 확보하지 못한 나머지 조직원 3명의 뒤를 쫓고 있다고 덧붙였다.

붉은여단은 1978년 알도 모로 전 이탈리아 총리를 납치해 살해하는 등 여러 끔찍한 사건 배후로 지목된 악명높은 폭력조직이다.

붉은여단 조직원 중 일부가 프랑스로 도망치자 프랑수아 미테랑 당시 프랑스 대통령은 조직에서 손을 털었고, 유혈 사태와 연루되지 않은 이들은 이탈리아로 인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985년 공표한 이른바 '미테랑 독트린'이라 불리는 이 원칙은 프랑스와 이탈리아 사이에 정치적 긴장감을 낳기도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여전히 '미테랑 독트린'을 지지하지만, 이번에 붙잡은 조직원 7명과 나머지 3명은 테러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들이라고 엘리제궁은 설명했다.

엘리제궁은 "테러의 영향을 받은 프랑스 역시 희생자에게 정의를 보여주는 게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