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총선서 좌파 정당 승리…라마 총리 3연임 성공

알바니아 총선에서 좌파 성향의 집권 여당이 사실상 승리했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95% 넘게 개표가 진행된 28일(현지시간) 현재 에디 라마 총리가 속한 사회당이 48.5% 득표율로 1위를 지켰다.

야권 연합을 이끄는 우파 정당 민주당(39.3%)과의 표 차가 커 사회당의 최종 승리가 점쳐진다.

현재 결과대로라면 전체 140개 의석 가운데 사회당이 74석, 민주당이 59석을 각각 가져갈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총선 실시 전 여론조사에서는 사회당이 근소하게 앞서는 박빙 승부가 예상됐으나 실제 투표 결과는 집권 여당의 낙승으로 나왔다.

이로써 2013년 집권한 라마 총리는 3 연임에 성공하며 임기를 2025년까지로 늘렸다.

그는 알바니아가 1990년대 초 공산 체제에서 민주적 정치 시스템으로 전환한 이래 첫 3 연임 총리로 이름을 올렸다.

라마 총리는 27일 지지자들 앞에서 총선 승리를 선언하며 "내게 세 번째 통치 권한을 위임한 지지자뿐만 아니라 모든 알바니아인을 위한 총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야당에는 자신이 추진하는 경제·정치개혁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라마 총리 앞에는 오랜 기간 만연한 부패 척결과 국민적 숙원인 유럽연합(EU) 가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 등의 난제가 놓여 있다.

다만, 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이 선거 과정에서 부정이 저질러졌다며 총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어 갈등도 예상된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그리스와 이탈리아 사이 발칸반도에 자리 잡은 알바니아는 우리나라 강원도·경기도를 합한 정도의 국토면적(약 2.9만㎢)에 인구 287만 명 규모의 소국이다.

2019년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은 5천300여 달러로 유럽 최빈국 가운데 하나로 언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