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홍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27일(현지시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텡크리뉴스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 대사는 이날 누르술탄(옛 아스타나) 대통령 관저에서 열린 신임 대사들의 신임장 제정식에 다른 6개국 대사와 함께 참석했다.

신임장 제정은 신임 대사가 관할국에서 공식적으로 외교활동을 시작하기 위한 절차다.

북한은 카자흐스탄이 옛 소련에서 독립한 직후인 1992년 1월 수교하고 같은 해 12월 상주 대사관을 개설했다가 1998년 2월 대사관을 폐쇄한 바 있다.

이후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카자흐스탄 대사직을 겸임해 왔다.

현재 카자흐스탄을 포함한 중앙아시아 지역에는 상주 북한 대사관이 없다.

신 대사는 지난해 2월 러시아에 부임해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지난 2008~2013년 방글라데시 대사를 지냈고, 2015년 2월부터 러시아 대사 부임 전까지 외무성 부상직을 맡았었다.

"신홍철 주러 북한 대사, 겸임국 카자흐 대통령에 신임장 제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