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하 메시지 담은 카드도 보내와…"제 아들이 필 감독 팬"
'겟 아웃', '어스'의 필 감독…'조동필' 별명으로 한국서도 인기
미 흥행 감독 조던 필, 윤여정에 고급 샴페인 축하 선물

한국에도 많은 팬을 가진 미국의 흥행 감독 조던 필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에게 고급 샴페인을 축하 선물로 보냈다.

윤여정은 2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 프로그램 '디스 모닝'과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소개했다.

그는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뒤 "지쳐서 집에 돌아왔고 파티에 가지 않았다"면서 귀가해보니 필 감독으로부터 온 특별한 선물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필 감독이 저에게 '돔 페리뇽' 샴페인을 보냈다"면서 "제 아들이 필 감독을 좋아하는데 (축하 선물을 받아) 영광이다.

아들은 필 감독의 열렬한 팬"이라고 말했다.

또 필 감독이 "상냥하게도 (축하) 카드를 저에게 보냈다"며 카드에는 오스카상 수상 축하의 의미를 담은 '아이 시 유'(I see you)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고 전했다.

필 감독은 한국에서도 흥행에 성공한 공포 영화 '겟 아웃'(2017)과 '어스'(2019)를 연출해 이름을 알렸다.

'겟 아웃'은 아카데미 작품, 감독상 후보 등에 올랐고, 필 감독은 이 작품으로 각본상을 받았다.

미 흥행 감독 조던 필, 윤여정에 고급 샴페인 축하 선물

'겟 아웃'은 기발한 소재와 사회 비판적 메시지, 깜짝 놀랄 만한 반전으로 할리우드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어스'는 독창적인 스토리 속에 인종차별과 이민자 문제 등 미국 사회의 문제를 녹여내 호평을 받았다.

한국의 팬들도 필 감독의 영화를 높이 평가하며 그에게 '조동필'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필 감독은 한국 팬들의 성원에 "'겟 아웃'은 미국이 낳고 한국이 키웠다.

한국이 두 번째 고향이 된 것 같다"며 한국어 영상과 편지로 감사의 마음을 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디와이어 등 미국 영화매체에 따르면 윤여정과 함께 영화 '미나리'에 출연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스티븐 연은 필 감독의 신작 출연을 논의 중이다.

필 감독의 신작에는 올해 오스카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은 대니얼 컬루야도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