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에 어려울 때 인도가 도와줬다"…타국 백신 지원 정당성 부각
바이든 "인도에 백신 보낼 것…언제 보낼지 모디 총리와 논의"(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인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보낼 생각이라며 시점에 대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논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연설을 한 후 취재진이 인도 지원과 관련한 질문을 하자 모디 총리와 전날 통화한 사실을 거론하며 "나는 언제 우리가 실제 백신을 인도에 보낼 수 있을지 그와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하려는 게 나의 의도"라고 부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정말로 필요로 하는 나라들에 노하우와 함께 백신을 공유할 입장이 될 것으로 본다"면서 "그렇게 희망하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덧붙일 게 있다.

우리가 초반에 곤경에 처했을 때 인도가 우리를 도와줬다"고 했다.

미국에서 백신이 접종 중인데 타국 지원에 나서는 데 대한 자국 내 비판을 감안, 인도를 도울 충분한 명분이 있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는 전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천만회분을 타국에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백신을 공유하라는 전세계적 압박 속에 나온 발표로, 시점과 대상 국가 등 구체적 내용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인도가 지원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미국, 일본, 호주와 함께 비공식 협의체 '쿼드'(Quad)를 구성한 인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극심한 피해를 보고 있으며 미국은 백신 원료와 치료제 등 지원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