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단 선출하고 활동 개시…조사 주도할 보고위원 "책임자 처벌이 목적"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을 따지기 위한 상원의 국정조사가 27일(현지시간) 시작됐다.

상원은 이날 11명의 의원으로 이루어진 국정조사위원회를 설치하고 중도 사회민주당(PSD) 소속 오마르 아지스 의원을 위원장,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소속 한도우피 호드리기스 의원을 부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위원 11명 가운데 4명은 여권, 2명은 확실한 야권, 5명은 중도로 분류된다.

국정조사위 활동은 90일간 계속되며,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연장될 수도 있다.

브라질 상원 '코로나 국정조사' 착수…정치적 파장 주목

이어 국정조사를 사실상 주도할 보고위원에는 대통령실과 여권의 강력한 견제를 뚫고 중도 브라질민주운동(MDB) 소속 헤난 칼례이루스 의원이 선정됐다.

위원장과 부위원장이 중도와 좌파 정당 소속인 데다 칼례이루스 의원이 보우소나루 대통령에 대해 거부감을 표시해온 인사로 꼽힌다는 점에서 정부를 상대로 공격적인 국정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칼례이루스 의원은 "국정조사는 특정인을 정치적으로 압박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대규모 인명 피해의 책임자들을 밝히고 처벌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조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둘러싸고 대통령과 갈등을 빚다 보건장관들이 잇따라 교체된 사실,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보건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말라리아약과 구충제를 환자 치료에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한 점, 지방 정부의 방역 예산 전용 의혹 등이 다뤄질 예정이다.

국정조사를 통해 코로나19 부실 대응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면 연방검찰과 연방경찰 등 사법 당국의 수사로 이어질 수도 있다.

브라질 상원 '코로나 국정조사' 착수…정치적 파장 주목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우리는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아무런 잘못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국정조사를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봉쇄를 강화한 주지사들을 겨냥해 "주지사들이 헌법에 따른 일자리를 가질 권리와 신앙의 자유를 존중하고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면서 "지방정부의 봉쇄 조치를 막기 위해 군병력을 동원할 수 있다"는 말도 했다.

그러나 국정조사가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집권 이래 최대 위기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주말까지 하원에 접수된 보우소나루 대통령 탄핵 요구서는 지금까지 116건에 달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독단적인 행태에 대한 비판이 커지면서 탄핵에 대해 반대가 우세했던 여론은 어느새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갈린 상태다.

러닝메이트 교체를 포함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재선 전략을 짜고 있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 국정조사'를 무사히 넘기는 데 사활을 걸어야 하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