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BC "지난주 매도세 보인 가상화폐 시장, 회복 시도 중" 분석
비트코인 가격 7.6% 상승…도지코인도 7.3% ↑

가상화폐 비트코인과 도지코인의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

전 세계 암호화폐의 가격 동향을 집계하는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6일 오후 2시(미 서부시간 기준·한국시간 27일 오전 6시) 기준 비트코인의 가격은 24시간 전과 견줘 7.67% 상승하며 5만3천103.81달러로 집계됐다.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주 하락세를 보였으나 일요일인 25일 오후 4만7천달러 선에서 바닥을 친 뒤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26일 오전 11시 30분께에는 5만4천달러 선까지 올라가기도 했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9천926억1천여만달러로 집계되며 1억달러 회복에 바짝 다가섰다.

도지코인의 가격 역시 24시간 전보다 7.39% 오르며 0.2656달러로 집계됐다.

다만 최근 며칠간의 가격 흐름을 보면 전체적으로 횡보하며 보합세를 유지하는 중이다.

도지코인의 시총은 343억5천여만달러로 집계됐다.

경제매체 CNBC는 지난주 광범위한 매도 추세를 보였던 가상화폐 시장이 회복을 시도하며 이날 비트코인의 가격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주요 가상화폐인 이더와 XRP의 가격도 이날 각각 9%, 15% 올랐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지난주에 3월 초 이후 처음으로 5만달러 선 아래로 하락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소득층에 대한 자본이득세율을 2배 가까이 인상하는 방안을 제안한 것이 매도세를 촉발했다.

그 결과 지난 23일에는 하루 만에 가상화폐의 전체 시총이 2천억달러(약 223조5천억원) 이상 증발하기도 했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올해 들어 약 80% 상승했다.

기관투자자와 전기차 업체 테슬라 같은 주요 기업들이 더 많이 투자에 뛰어든 덕분이다.

이들은 인플레이션이 심화할 경우 가상화폐가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자산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CNBC는 진단했다.

그러나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나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비트코인에 대해 "극도로 투기적인 자산"이라며 경고음을 울리고 있다.

또 터키에서는 2개의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가 문을 닫았고, 중앙은행은 가상화폐를 상품·서비스 구매 결제에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