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드 군사평의회, 민간인 총리 지명…야권 반대 시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과도기 통치기구로 들어선 차드의 군사평의회가 민간인 총리를 지명했으나 야권은 반대 시위에 나섰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군사평의회(TMC)는 26일 과도기 총리로 알베르트 파히미 파다케를 임명했다.

이드리스 데비 대통령이 지난 19일 반군과 싸움터에서 입은 부상으로 사망한 지 일주일만이다.

파다케 총리는 지난 11일 열린 대선에서 10%를 갓 넘긴 득표 2위를 한 바 있으며 2016∼2018년 데비 대통령 밑에서 총리로 재임했다.

데비 대통령은 그를 끝으로 총리제를 아예 폐지하고 권력을 더 자신에게 집중시켰다.

현재 TMC는 30년 장기 철권통치 끝에 사망한 데비 대통령의 아들 마하마트(37)가 과도기 대통령으로 이끌고 있다.

TMC는 헌법 대신 과도기 헌장을 제정했으며 향후 18개월 통치후 민정 이양 방침을 제시했다.

그러나 야권 지지자들은 "차드 국민은 왕정을 원하지 않는다"며 27일 수도 은자메나에서 타이어를 태우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는 군부가 치안 유지를 이유로 사전에 불허했으며 경찰은 최루탄 등으로 대응했다.

당초 야권은 지난해 8월 쿠데타가 일어난 같은 사헬 국가 말리와 마찬가지로 과도기 동안 대통령을 민간이 맡고 2인자를 군부가 하는 방식을 선호했었다.

야권은 또 헌법상 데비 대통령 타계 후 권력승계 1순위는 국회의장이라면서 장성 출신인 아들 마하마트를 거부했다.

차드 군사평의회, 민간인 총리 지명…야권 반대 시위

이에 비해 프랑스와 미국 등은 데비 대통령을 사헬지역에서 '이슬람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와 맞선 대테러전에서 믿음직한 동맹으로 간주해왔다.

프랑스는 데비 대통령의 아들을 지지하되 포용적 민주주의 이양을 권고했으며, 미국은 이날 민간인 총리 지명에 대해 "민정으로 향하는 첫 긍정적 표시"라며 조심스럽게 환영했다.

아프리카연합(AU)은 공식적으로는 군부의 권력 승계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면서 신속한 민정 이양을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 대선 당일 북쪽 리비아에서 수백㎞를 침입해 데비 대통령을 죽음에 이르게 한 반군은 프랑스의 정찰기 지원 아래 정부군이 공습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군이 자신들의 정전 제의를 끝내 받아들이지 않으면 수도로 계속 진군할 것이라고 위협했으나 차드 군은 "지금은 싸울 때"라면서 정전 협상 자체를 일축했다.

데비 대통령은 야당 탄압과 인권침해 논란 속에 대선 6연임을 이뤘다고 당국에서 발표한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했다고 알려져 국내외에 충격을 안겼다.

차드 군은 사헬지역에서 그나마 가장 역량 있는 군대 가운데 하나이나 차드는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가난한 국가이다.

차드 군사평의회, 민간인 총리 지명…야권 반대 시위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