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2시간 전 빨간 드레스 차려입은 한예리와 함께 도착
'사돈 집안' 정이삭 감독과 스티븐 연은 부부 동반 입장
제작자 크리스티나 오, 퓨전 한복…앨런 김, 귀염둥이 포즈로 시선
윤여정, 단아한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신나고 이상해"(종합)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윤여정(74)이 25일(현지시간) 오스카상 레드카펫을 밟았다.

시상식 식전 행사인 레드카펫은 참석자들이 정장과 드레스를 차려입고 사진 기자들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자리다.

윤여정은 이날 행사 시작 2시간 전인 오후 3시 직전에 시상식이 열리는 로스앤젤레스(LA)의 유서 깊은 기차역 유니언 스테이션에 도착했다.

윤여정은 '미나리'에 함께 출연한 배우 한예리와 함께 레드카펫에 올랐다.

74살의 노장 배우임을 상징하듯 자연스러운 백발의 머리에 짙은 네이비색의 단아한 드레스 차림이었다.

여기에 빨간 드레스를 차려입은 한예리는 윤여정과 대조를 이루면서 레드카펫 무대를 더욱 강렬하게 만들었다.

윤여정과 한예리는 환하게 미소를 지었고, 사진기자들의 요구에 여러 차례 포즈를 취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윤여정, 단아한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신나고 이상해"(종합)

윤여정은 미국 연예매체 E뉴스가 진행한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한국 배우로서 처음으로 오스카 연기상 후보에 올랐고, 한국인이자 아시아 여성으로서 우리에게 이것은 매우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당연히 우리는 무척 흥분되지만, 나에게는 정말 신나면서도 무척 이상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나리' 제작진과 출연 배우들은 촬영 당시 "에어비앤비로 숙소를 빌려서 같이 지냈다"며 "그것이 이 영화의 특별한 점이다.

우리는 진짜 가족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미나리'의 한국 할머니 '순자' 역할과 실제 삶이 얼마나 비슷하냐는 질문에는 "사실 저는 (영화에서와 달리) 손자와 살고 있지 않다.

이것이 영화와의 차이점"이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 단아한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신나고 이상해"(종합)

윤여정과 한예리뿐만 아니라 '미나리' 가족들도 레드카펫 무대를 빛냈다.

'미나리'를 쓰고 연출한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은 오후 2시 40분께 도착했고, 약 10분 뒤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스티븐 연도 입장했다.

정 감독과 스티븐 연은 나비넥타이에 검은 정장으로 멋을 냈고, 두 사람 모두 부부 동반으로 입장해 다정한 모습을 선보였다.

한인 2세인 정 감독과 스티븐 연은 사돈 집안 사이다.

정 감독 부친의 조카 딸이 스티븐 연의 아내 조아나 박이다.

아시아계 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스티븐 연은 자신의 어머니가 배우 일을 항상 응원했다면서 "엄마 사랑해요"라고 카메라를 향해 외쳤다.

'미나리'에서 막내 꼬마 아들 역할을 연기한 앨런 김과 제작자 크리스티나 오도 함께 손을 잡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윤여정, 단아한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신나고 이상해"(종합)

앨런 김은 손가락으로 턱을 받치는 특유의 귀여운 포즈를 취했고, 크리스티나 오는 고름이 달린 퓨전 스타일의 한복 차림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올해 오스카 레드카펫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예전과는 달리 간소하게 진행됐다.

마스크를 쓰고 도착한 참석자들은 레드카펫에 올라 사진 촬영에 응하면서 마스크를 잠시 벗었다.

드레스와 마스크를 매치시킨 여배우도 눈에 띄었다.

오스카 시상식은 2002년 이래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메인 무대가 유니언 스테이션으로 바뀌었다.

평상시와 같았으면 돌비극장에는 대략 후보자와 관객 등 3천명이 모여 시상식을 빛냈으나 올해 시상식장인 유니언 스테이션에 초대받은 사람은 170여명으로 제한됐다.

윤여정, 단아한 드레스 차림으로 레드카펫…"신나고 이상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