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케이신문 여론조사…차기 총리 선호도 부동의 1위 '고노 다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처분엔 54%가 '타당' 의견 밝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내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대한 일본 국민의 불신이 계속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지난 23~25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26명(유효답변 기준)을 대상으로 조사해 26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스가 내각의 코로나19 대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답변 비율이 지난달 조사 때보다 10%포인트 급등한 65%를 기록했다.

닛케이는 작년 2월부터 매월 여론조사 항목에 포함한 이 질문에서 부정적 답변 비율이 65%까지 오른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반면에 긍정 평가한다는 답변은 한 달 만에 8%포인트 빠지면서 그간 조사결과 가운데 가장 낮은 30%에 그쳤다.

日 스가정권 코로나 대책에 불신 고조…국민 65% '부정 평가'

작년 9월 취임한 스가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올해 들어서만 2차례에 걸쳐 유동인구 억제 대책을 포함하는 긴급사태를 선포했으나 '뒷북 대응'으로 일관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3월 조사 때와 비교해 2%포인트 오른 47%, 비지지율은 2% 떨어진 44%로 나타났다.

닛케이는 지지율이 비지지율을 5개월 만에 웃돌긴 했지만 양쪽 의견이 팽팽히 맞서는 상황이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는 '지도력이 없다'(47%)는 점이 거론됐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업무를 관장하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상(24%)이 다른 언론사의 기존 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부동의 1위를 지켰다.

그 뒤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16%),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4%),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8%)가 이었다.

스가 총리는 이번 닛케이 조사에서 4%의 지지를 얻어 작년 9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다퉜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전 정조회장(5%)에게도 밀리면서 6위로 처졌다.

日 스가정권 코로나 대책에 불신 고조…국민 65% '부정 평가'

한편 스가 내각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를 재처리해 방류하겠다고 한 결정에 대해선 '타당하다'고 찬성 의견을 낸 사람(54%)이 반대하는 사람(38%)보다 많았다.

이 문제와 관련해선 마이니치신문의 지난 18일 여론조사에서도 54%가 '어쩔 수 없다'고 답변해 일본 내에선 해양방류 처분에 찬성하는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뤄진 스가 총리와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간의 첫 정상회담에 대해선 긍정적인 평가(50%)가 부정적인 평가(32%)를 압도했다.

또 이번 미일 정상회담에서 핵심 의제의 하나였던 일본의 대만해협 안정 관여 문제에 대해선 74%가 찬성했고, 반대 의견은 13%에 불과했다.

이는 일본 국민의 대다수가 적극적인 중국 견제 정책을 펴길 바란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스가 총리가 2030년까지의 온실가스 배출량 삭감 목표를 2013년 대비 종래의 26%에서 46% 감축으로 높인 것에 대해선 '적절하다'(58%)는 답변자가 '적절하지 않다'(32%)는 사람보다 훨씬 많았다.

日 스가정권 코로나 대책에 불신 고조…국민 65% '부정 평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