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SCMP "한국 참여땐 中에 중대 도전…동북아 '작은 나토 출현' 경계"
"중국, 한국 쿼드 참여 가능성 우려…여러 차례 입장 문의"

중국 측이 한국에 미국 주도의 '반중국 블록' 쿼드(Quad·4자) 참여 여부에 대한 입장을 여러 차례 문의했다는 홍콩매체 보도가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4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면서, 중국이 쿼드를 자국 영향력 억제 움직임으로 인식하고 참여국 확대를 우려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다만 SCMP는 한중간 구체적인 논의 내용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으면서, 한국 정부가 쿼드 참여 초청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지속해서 밝혀왔다고 전했다.

SCMP는 그러면서 전문가들의 말을 빌어 한국이 쿼드에 대해 취해온 전략적 모호성을 버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한국이 쿼드에 참여할 경우 동아시아에서 중국 안보에 중대한 도전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저장대 인문학원 한국연구소 첸융(千勇) 부교수는 "미국이 한국에 구애하면서 미일·한미 동맹을 삼각동맹으로 통합하려 해왔다"면서 "한국이 쿼드에 참여하면 결국 삼각 동맹이 되고, 이는 동북아시아의 작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될 것"이라고 봤다.

비잉다(畢穎達) 산둥대 동북아학원 부원장은 동북아 지역에서 반중국 연합이 형성되면 중국에 큰 압박이 되고 군사적 충돌 위험도 커질 것이라면서, 한반도 문제를 둘러싸고 북중러 대 한미일 등 진영 간 대결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탕샤오양(唐曉陽) 칭화대 국제관계학 부교수는 "중국은 쿼드 확대가 태평양에서 인도양에 이르는 지정학적인 포위망을 형성할 가능성을 우려할 것"이라면서 영국·캐나다 등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동맹국이 참여 의사를 보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