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도 현장에서 총맞고 사망…튀니지 출신 37세 남성 배달원
"'신은 위대하다'고 외쳐"…마크롱 "테러와 싸움 포기 않겠다"
프랑스 경찰서에서 흉기로 경찰 살해…테러에 무게(종합)

23일(현지시간) 프랑스 수도권의 한 경찰서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이 흉기에 찔려 숨졌다.

대테러검찰(PNAT)은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수사를 개시했다.

BFM 방송, 일간 르파리지앵 등 현지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사건은 이날 오후 2시 20분께 파리 근교 이블린 주 랑부예 경찰서에서 발생했다.

튀니지 출신으로 확인된 가해자(남·37)는 경찰서로 들어와 접수처 행정 담당 경찰관(여·49)을 흉기로 공격했다.

초동 수사 결과 해당 경찰관은 주차 티켓을 교체하러 나와 있었다.

가해자는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나서 다른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AFP 통신은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가해자가 아랍어로 "신은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고 외쳤다고 보도했다.

2009년 프랑스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진 가해자는 2019년 임시 거주 증명서를 발급받았다.

현재 직업은 배달원으로 전과 기록은 없고, 정보당국이 관리하는 테러 주요 인물도 아니었다.

장 카스텍스 총리와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은 사건 발생 직후 현장을 찾았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숨진 경찰관 '스테파니'를 애도하며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와의 싸움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