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점검 훈련 종료 선언…우크라 대통령 "정세완화 환영, 경계 안늦춰"

러시아가 2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자국 서부와 남부 지역에서의 군사훈련 종료를 선언하면서 이 지역으로의 러시아군 증강 배치로 고조됐던 러시아-우크라이나, 러시아-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간 군사 긴장이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러시아의 군대 철수가 긴장을 완화할 것이라고 환영하면서도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미국도 아직 러시아의 발표뿐이라며 행동으로 옮길 것을 촉구했다.

러, 우크라 접경 군 복귀명령…미 "행동으로 옮겨야, 예의주시"(종합2보)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를 방문해 훈련을 참관한 뒤 남부군관구 및 서부군관구에서의 군부대 비상 점검 훈련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훈련 참가 부대들에 23일부터 상시 주둔지로 복귀하라고 명령했다.

쇼이구는 "비상 점검 목표가 충분히 달성됐고 부대들이 신뢰할 수 있는 방어력을 보여줬다"면서 "러시아군은 국경 인근에서의 모든 정세 변화에 적절하게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비상 점검 과정에서 크림반도에서는 해안지역 상륙 방어 훈련이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에는 1만명 이상의 병력과 남부군관구·흑해함대·카스피해 분함대·공수부대 등의 무기 및 군 장비 1만2천 대가 투입됐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훈련엔 40대 이상의 군함과 20대의 지원함도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쇼이구는 이날 크림 지역에서 나토의 군사·정찰 활동이 크게 증가했다면서 나토 연합군의 '디펜더 유럽-2021' 훈련 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쇼이구 장관은 앞서 이달 초 모든 군관구에 비상 점검 훈련 개시를 명령한 바 있다.

러시아 국방장관의 군부대 훈련 종료 발표로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의 군사적 긴장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러, 우크라 접경 군 복귀명령…미 "행동으로 옮겨야, 예의주시"(종합2보)

우크라이나 외무부는 러시아 측 발표가 나온 뒤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 국경 인근의 군대 감축은 비례적으로 긴장을 완화할 것"이라면서 "주둔군을 줄이고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정세를 완화하는 모든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는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항상 경계를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러시아의 발표 후 브리핑에서 "미국이 계속해서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철수하겠다는) 말을 들었지만 우리가 기대하는 것은 행동"이라며 "우리가 아는 한, 그것은 아직 발표다.

그것이 우리가 계속해서 예의주시하겠다는 이유"라고 말했다.

미국과 나토 동맹국들은 앞서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서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간 교전이 격화하는 와중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와 크림 접경 지역으로 군부대를 증강 배치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자국으로의 군사 침공을 준비하고 있다며 나토 국가들의 지원을 요청했다.

러시아는 자국 군부대 이동이 군사 훈련의 일환이라며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해 왔다.

러, 우크라 접경 군 복귀명령…미 "행동으로 옮겨야, 예의주시"(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