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가 22일(현지시간) 화성 표면 위로 날아오르고 있다. NASA는 2차 비행에 나선 인저뉴어티가 '라이트 형제 필드'로 명명된 화성 표면에서 4.9m로 떠 51.9초 동안 날았다고 밝혔다. [사진=NASA 제공]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가 22일(현지시간) 화성 표면 위로 날아오르고 있다. NASA는 2차 비행에 나선 인저뉴어티가 '라이트 형제 필드'로 명명된 화성 표면에서 4.9m로 떠 51.9초 동안 날았다고 밝혔다. [사진=NASA 제공]

미국 항공우주국(NANA)은 화성으로 보낸 우주 헬기 인저뉴어티가 52초 동안 약 5m 높이로 날아오르며 2차 비행에 성공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인저뉴어티는 '라이트 형제 필드'로 명명된 화성의 이륙 장소에서 16피트(4.9m) 높이로 떠서 51.9초 동안 비행했다. 인저뉴어티는 짧은 정지 비행 이후 5도 각도로 몸을 기울여 7피트(2.1m) 옆으로 이동하기도 했다.

이후 몇 차례 회전 비행을 하면서 여러 각도에서 사진을 촬영한 인저뉴어티는 무사히 제자리에 착륙했다. 1차 비행 때 39.1초 동안 3m 높이로 날았던 것에 비해 2차 비행에서는 더 오래, 더 높이 나는 데 성공한 것이다.

NASA는 "인저뉴어티의 비행 시계(視界)가 더 넓어졌다"며 "우리가 받은 인저뉴어티 비행 정보를 공학적으로 분석한 결과, 비행이 기대에 부합했고 (비행에 앞서 진행한) 컴퓨터 모델링 작업이 정확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인저뉴어티는 향후 12일 동안 세 차례 추가 비행을 시도한다. NASA는 마지막 5차 비행에서 인저뉴어티를 최대 700 높이로 띄워 올려 한계를 시험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인저뉴어티가 추락할 가능성도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