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45개 시민단체 "흘라잉 참석은 학살 행위에 면죄부" 비판
앰네스티 "고문방지협약국 인니, 아세안 참석 흘라잉 조사해야"

미얀마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가 23일 하루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논란을 빚고 있다.

730명 이상을 죽인 미얀마 군사정권의 최고 책임자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참석 때문이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이날 인도네시아 당국이 유엔고문방지협약 당사국으로서 흘라잉 최고사령관의 반인륜적 행위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앰네스티는 협약 당사국으로서 인도네시아가 자국 영토에서 가해 용의자를 기소하거나 신병을 인도할 법적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에멀린 질 앰네스티 부국장은 "군부에 의해 촉발된 미얀마 위기는 아세안 역사상 가장 큰 시험대가 되고 있다"면서 "아세안이 평소 지키는 '내정 불간섭' 원칙은 이번에는 애당초 성공할 가능성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질 부국장은 "이번 사태는 미얀마 내부 문제가 아니라 아세안 지역과 그 외 지역에까지 영향을 주고 있는 중요한 인권 및 인도주의적 위기"라고 강조했다.

동남아 지역 45개 비정부기구(NGO)는 이날 성명을 내고 "아세안이 흘라잉 최고사령관을 정상회의에 초청한 것은 자국 시민을 상대로 군부가 자행한 대학살에 합법성을 부여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아세안 정상들은 미얀마 국민의 합법적 대표들과 협의하지 않고서는 현 미얀마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어떤 것도 정상회의에서 할 수 없을 것"이라며 민주진영의 회의 참석을 촉구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된 이들을 포함한 민주진영과 소수민족 무장단체 대표 등이 참여한 국민통합정부(NUG)는 지난 16일 구성됐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이날 국민통합정부 장·차관 24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고 교도 통신이 국영TV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국영TV는 "이들이 헌법에 의해 구성된 국가행정평의회(SAC) 전복을 시도함으로써 대역죄를 저질렀다"고 전했다.

SAC는 군부가 군사정권을 부르는 명칭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