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최대 잠항심도 200m 잠수함, 실제 700m면 찌그러졌을 것"
40년 된 독일산 잠수함 낭갈라함…대우조선해양 9년 전 성능개량

53명이 탑승한 인도네시아 해군 잠수함 '낭갈라'(Nanggala·402)함이 발리섬 인근 해역에서 이틀째 실종 상태다.

인도네시아 군 당국은 최대 잠수 가능 깊이가 200여m인 낭갈라함이 해저 600∼700m에서 마지막으로 포착됐다고 밝혀 탑승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53명 탑승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생존 가능성 희박"(종합)

22일 인도네시아 해군 발표 등에 따르면 낭갈라함은 전날 오전 3시께 발리 해역에서 어뢰 훈련을 위해 잠수한 뒤 연락이 끊겼고, 그 뒤 위치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낭갈라함은 이날 예정된 하디 타잔토 통합군 사령관 등 군 수뇌부가 참석하는 훈련을 앞두고, 지난 20일 동부 자바 수라바야에서 출발해 표적함·지휘함 등과 함께 어뢰 발사 연습 중이었다.

낭갈라함은 40년 전인 1980년 9월 건조된 독일산 재래식 1천400t급 잠수함으로, 대우조선해양이 9년 전인 2012년 성능개량 작업을 해 준 잠수함이다.

낭갈라함의 정원은 34명이지만 훈련에는 53명이 탑승했다.

탑승자는 49명의 승조원과 사령관 1명, 무기 관계자 3명으로 발표됐다.

해당 잠수함이 마지막 포착된 지점은 해저 600∼700m 지점으로 발표됐다.

사고 잠수함이 기동하던 곳으로 추정되는 해역에서는 전날 오전 7시께 누출된 기름이 발견됐다.

기름띠가 발견된 지점은 발리섬 북부에서 96㎞ 떨어져 있다.

현지 매체들은 낭갈라함이 잠수 중 침수가 발생하면서 전력이 끊기고, 통제력을 잃어 심해로 가라앉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사고 해역 주변은 곳에 따라 수심이 1천500m가 넘는다.

53명 탑승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생존 가능성 희박"(종합)

해군 최고위 관계자는 기자회견에서 "낭갈라함의 전기가 끊긴 상태에서 산소 비축량은 72시간에 불과하기에, 토요일 오전 3시가 구조 시한"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잠수함 전문가들은 낭갈라함이 실제 600∼700m까지 내려갔다면 구조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봤다.

AFP통신은 "낭갈라함은 재래식 잠수함이라서 최대 잠수 가능 깊이가 250m이다.

700m까지 내려갔으면 (선체가) 부서졌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잠수함 전문가도 연합뉴스 특파원과 인터뷰에서 "현존하는 최신 잠수함의 최대 잠항심도가 700∼800m 정도"라며 "낭갈라함은 건조한 지 40년이 된 재래함이어서 150∼200m 안팎이 잠수 한도 최대치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잠수함의 경우 침수되는 상태로 심해로 가라앉으면 선체가 찌그러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심해 700m에서 동력을 잃은 잠수함을 물 밖으로 끌어 올릴 방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올해 1월 자카르타 앞바다에는 62명이 탑승한 인도네시아 스리위자야항공 국내선 여객기가 추락해 전원 사망했으며, 당시 사고기가 산산조각이 난 수심이 23m 정도였다.

53명 탑승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생존 가능성 희박"(종합)

인도네시아 군 당국은 전날 오후 낭갈라함의 연락 두절 사실을 공개하고, 실종 예상지점에 음파탐지 장비를 갖춘 군함, 해저 광산 탐지선 등을 포함해 400여명의 인력을 투입해 수색 중이다.

대우조선해양과 인도네시아 국영 PAL조선소가 공동 건조한 잠수함 '알루고로(Alugoro)'함도 수색에 투입됐다.

알루고로함은 낭갈라함이 실종될 당시 훈련에 참여했으나, 어뢰가 장착되지 않았기 때문에 보조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호주, 인도 등 여러 국가에서 수색 작업에 협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연수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국방무관은 "인도네시아군에 우리 정부의 구조지원 의사를 전달하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프라보워 수비안토 현지 국방장관이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지원 의사를 언급했다"고 말했다.

해저 600m까지 왜?…인니 잠수함 사라지고 바다엔 기름띠만 / 연합뉴스 (Yonhapnews)

한편, 실종된 낭갈라함은 209급 잠수함으로, 인도네시아는 1980년 9월 독일에서 건조된 209급 잠수함 두 척을 1981년 3월과 7월 인도받아 각각 '짜끄라', '낭갈라'라는 이름을 붙였다.

대우조선해양은 2004∼2006년 짜끄라함 성능개선 작업을 했고, 낭갈라함은 2009년 12월 인수해 전투체계, 레이더, 음파 탐지기 등 주요 장비를 신형으로 교체하고 선체를 절단해 탑재장비를 정비한 뒤 2012년 1월 인도네시아에 인도했다.

인도네시아 현지 매체들은 실종된 낭갈라함을 한국 업체가 개량했다는 점도 함께 보도하고 있으나 개량 작업 후 9년이 지났고, 대우조선해양이 인도 후 추가 정비 등에는 관여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는 1만7천여개 섬으로 이뤄진 국가지만, 해군이 보유한 잠수함은 독일산 짜끄라와 낭갈라,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1∼3번함 등 5척에 불과하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우리가 인도한 잠수함 3척의 최대 잠항심도가 500m(시험 심도), 작전심도는 250m"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 해군 당국은 '왜 40년 된 잠수함으로 어뢰훈련을 했느냐'는 지적에 "잠수함은 주기적으로 정비를 받았고, 훈련할 능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53명 탑승 인니 잠수함 해저 700m 실종…"생존 가능성 희박"(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