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사진=AFP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사진=AFP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다음주 2210억유로(약 297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을 내놓는다. 코로나19 사태로 극심한 침체에 빠진 이탈리아 경제를 되살리기 위해서다.

2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드라기 총리는 고속철도, 친환경 에너지, 공공시스템 디지털화 등 인프라 확대에 2210억유로를 투입하는 방안을 내주 발표할 예정이다. 이탈리아 정부가 자체적으로 300억유로를 집행하고, 나머지 1910억유로는 유럽연합(EU)의 코로나19 지원 프로젝트인 ‘넥스트 제네레이션 EU’ 기금에서 조달할 계획이다.

이탈리아는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할 당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국가 가운데 하나였다. 이탈리아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은 전년 대비 -8.9%를 기록했다.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수준이다.

드라기 총리는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통해 이탈리아 전력망 효율을 개선하고,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공공 건물의 효율성도 크게 높인다는 방침이다. 또 이탈리아 법률 시스템과 행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구조 개혁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법적 소송 절차를 간소화하고, 법원 시스템을 디지털화하기로 했다.

FT는 "이탈리아의 사법 절차는 복잡하고 처리 속도가 느려 외국인 투자의 발목을 잡는 요인으로 비판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세계은행(WB)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 기업이 투자 계약을 맺고 시행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평균 1100일이 넘는다. 이웃 나라인 프랑스, 스페인 등에 비해 2배 가까이 더 걸린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