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도입 지연 논란에 해외도피 탁신까지 나서자 '불쾌감'
탁신 "푸틴한테 백신 얘기해줄수 있는데"…쁘라윳 "탁신 모른다"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지연 논란이 가열되는 가운데 쿠데타로 축출된 뒤 해외 도피 중인 탁신 친나왓 전 총리까지 나섰다.

쿠데타로 탁신 일가를 축출했던 쁘라윳 짠오차 총리는 불쾌감을 드러냈다.

22일 태국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해외 도피 중인 탁신 전 총리는 이틀 전인 20일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에서 태국 정계 인사 등과 함께 태국의 코로나19 백신 상황을 언급했다.

탁신 전 총리는 백신 공급이 너무 늦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중국 시노백사 외에도 많은 생산업체로부터 공급을 받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태국 내 몇몇 거물 기업인들은 중국과 러시아 등의 백신 생산업체들로부터 더 많은 백신을 확보할 수 있는 능력에다 폭넓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지적한 뒤 "당신들이 원하면 내가 (러시아 대통령인 블라디미르) 푸틴과 얘기를 나눠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쁘라윳 총리는 전날 탁신 전 총리의 발언을 어떻게 생각하는 지 기자들이 묻자 "대답하지 않겠다.

이 나라에 없는 누군가의 질문을 중계하지 말라"고 퉁명스러운 반응을 보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 사람을 모른다.

그냥 내버려 두라"고 덧붙였다.

태국 서민층의 절대적 지지를 받았던 탁신 전 총리는 2006년 쿠데타로 실각한 뒤 2008년 부패 혐의 재판을 앞두고 해외로 도피했고, 태국 대법원은 궐석재판에서 징역 2년 형을 선고했다.

탁신 전 총리의 여동생인 잉락 전 총리도 2014년 쁘라윳 당시 육군참모총장이 일으킨 쿠데타로 축출됐다.

이후 재임 시절 농민의 소득 보전을 위한 쌀 고가 수매 및 판매과정의 부패를 방치한 혐의(직무유기)로 재판을 받다가 해외로 도피했으며, 궐석재판에서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태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3천500만 회 분을 추가로 들여오기 위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쁘라윳 총리는 전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쁘라윳 총리가 미국과 중국, 러시아 정상과 접촉해 백신 추가 도입 협상에 도움을 줄 것을 요청했다고 아누띤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부장관이 전했다.

쁘라윳 총리는 20일에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백신 500만~1천만 회분 구매를 추진 중이라고 밝히는 등 '백신 도입 지연' 비판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