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언급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와 그의 배우자이자 한국계 이민 1세대인 유미 호건. [사진=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오른쪽)와 그의 배우자이자 한국계 이민 1세대인 유미 호건. [사진=호건 주지사 트위터 캡처]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주 주지사의 부인인 유미 호건 여사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확보하는 문제에 대해 "남편과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미 여사는 21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주도 아니폴리스에서 화상으로 진행된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국의 백신 확보를)돕고 싶은데 (미국 백신 관리를) 연방정부가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메릴랜드주는 지난해 4월 코로나19가 확산할 때 50만회 진단 검사를 실시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한국으로부터 확보했다. 이는 당시 주지사 부부와 한국과의 인연이 작용한 것으로, 당시 진단키트를 구하지 못한 다른 주에서 부러움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유미 여사는 미국 내 아시아계 인종차별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차별이 어제오늘 아니다"라며 "너무 (문제가) 심각해졌고 한인 동포뿐 아니라 모든 아시아계가 목소리를 함께 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차이나 바이러스', '쿵푸 바이러스'라고 수없이 말하다 보니 (아시아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박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시아계 혐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같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유미 여사는 "이 문제가 코로나19 이후 경제가 회복되면 잠잠해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그때까지는 계속적으로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 같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 여성 4명 등 아시아계 6명을 포함해 8명이 숨진 애틀랜타 연쇄 총격에 대해서는 "누가 봐도 아시아인 혐오 범죄인 것은 사실이고 경찰이 다르게 해석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며 "다시 그런 문제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했다.

최근 호건 주지사는 아시아계를 겨냥한 폭력과 차별에 대응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키고 한국계인 로버트 허 전 메릴랜드 연방검사장에게 위원장을 맡겼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