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보내도 안전한지 확실히 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이 보유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다른 나라에 보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연설 직후 백신의 해외 공유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가 사용하지 않는 백신중 일부를 어떻게 할 것인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백신을 보내도 안전한지 확실히 해야 한다. 우리는 세계 각국에 가치가 있고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가 백신 확보에 비상이 걸리면서 그나마 백신을 가장 많이 확보한 미국에 도움을 요청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이날 통화한 사실을 소개하며 "우리는 거기에 조금 도움을 줬다"며 "하지만 중미 등 우리가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하는 다른 나라들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해외로 그것을 보내는 걸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가지고 있지 않지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92일째에 코로나19 백신 2억 도스를 미국 국민에게 접종했다. 그는 당초 취임 100일 안에 1억 도스 접종 목표를 제시했다가 이후 2억 회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한국시간) 국회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백신을 지원받고 나중에 갚는 개념인 '백신 스와프'를 미국과 협의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정 장관은 그다음 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미국이) 집단면역을 이루기 위한 국내 백신 비축분에 여유가 없다는 입장을 저희한테 설명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은 총 7900만명분이다.

제약사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AZ) 1000만명분, 화이자 1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000만명분, 노바백스 2000만명분을 확보했고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한편 미국 정부는 지난달 비축 중인 AZ 백신 400만 도스를 인접국인 캐나다와 멕시코에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AZ 백신은 아직 미국에서 긴급 사용 승인이 되지 않은 상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