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도쿄 등 4개 광역지역에 다시 긴급사태를 선포한다.

일본 정부는 23일 코로나19 관련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들 지역의 긴급사태 선포를 정식 결정할 예정이다.

선포 대상 지역은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최근 급증세를 보이는 도쿄도(都), 오사카부(府), 교토부, 효고현(縣) 등 4곳이다.

긴급사태 발효 지역에서는 해당 지자체장이 음식점, 백화점, 영화관 등의 다중 이용시설에 휴업을 요청하거나 명령할 수 있고, 사람들이 모이는 각종 이벤트가 취소 또는 연기된다.

일본 정부는 구체적인 긴급사태 발효 기간과 휴업 대상 업종 등을 해당 지자체와 협의한 뒤 23일 시행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日정부, 도쿄 등 4개 광역지역 코로나 긴급사태 선포 내일 결정

22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긴급사태 발효 기간은 이르면 25일부터 도쿄지역은 내달 11일이나 16일까지, 오사카 지역은 3주~1개월간이 검토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포하는 것은 작년 4월과 올해 1월에 이어 3번째가 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골든 위크'로 불리는 황금연휴 기간에 유동 인구를 억제하는 긴급사태가 발효함에 따라 경제적인 타격이 커질 전망이다.

일본은 국경일인 '쇼와(昭和)의 날'로 목요일인 오는 29일부터 어린이날인 내달 5일까지 사실상 연휴 기간이다.

NHK방송 집계에 따르면 전날(21일)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5천291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5천 명대로 나온 것은 도쿄 등 11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가 발효 중이던 올 1월 22일 이후 3개월 만이다.

전날 신규 확진자 수는 지역별로 오사카(1천242명), 도쿄(843명), 효고(563명) 순으로 많았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으로 54만8천256명, 사망자는 9천786명으로 집계됐다.

日정부, 도쿄 등 4개 광역지역 코로나 긴급사태 선포 내일 결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