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스콧 마이너드 구겐하임파트너스 최고투자책임자(CIO)가 "비트코인 시장이 너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우려를 나타냈다.

마이너드 CIO는 "짧은 시간에 비트코인 가격이 빠르게 올랐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장에 거품이 끼었다고 볼 수 있다"며 "비트코인 시장에 큰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오전 비트코인은 5만5000달러 아래에서 손바뀜했다. 1주일 전만 해도 비트코인 가격은 미국 최대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나스닥 상장을 앞두고 사상 최고가인 6만5000달러까지 치솟았다.

마이너드 CIO는 "비트코인 가격이 50% 줄어 2만~3만 달러까지 내려갈 것 같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결국에는 개당 40만~60만달러에 이를 것"이라며 "(현재의 하락세는) 장기적인 황소장의 일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마이너드 CIO는 지난해 말 비트코인 목표 가격을 처음 공유하며 관심을 모았다. 그는 비트코인 발행량이 2100만개로 한정돼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비트코인이 결국에는 금을 대체하는 자산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시 그의 발언은 비트코인 가격이 처음으로 2만달러를 넘어선 날 나왔다.

CNBC는 마이너드와 같은 비트코인 강세론자 마저도 우려를 나타낼 정도로 최근 비트코인 가격의 상승세가 매우 가팔랐다고 전했다. 반면 일부 암호화폐 하락론자들은 결국 비트코인이 언젠가는 터져버릴 거품 속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헤지펀드 전설'로 불리는 빌 밀러 밀러밸류파트너스 창업자 겸 CIO는 전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여전히 상승 가능성이 있다"면서 "공급이 매년 2% 오르고 있고 수요는 더욱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현재 비트코인에 전혀 거품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는 주류로 가는 초기단계"라고 강조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