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오포럼 개막식 화상연설

"대국은 대국다워야" "국제 문제는 관계국이 상의해서 처리해야" 미국·일본 비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보아오포럼에서 신냉전과 이념 대결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미국을 겨냥해 "중국은 패권 경쟁을 하지 않을 것이며 내정 간섭에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 2021보아오아시아포럼 개막식 화상 연설에서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냉전과 제로섬 방식의 사고 방식을 거부하고, 신냉전과 이념 대립에 반대해야 한다는 것을 분명하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어떠한 지지도 얻지 못할 것"이라며 "중국은 패권을 차지하기 위해 세력을 확장하거나 군비 경쟁을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류는 공동 가치관인 평화, 발전, 평등, 정의, 민주주의, 자유를 제창하고 서로 다른 문명 간의 교류를 장려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 주석은 "세상은 공정해야지 난폭해선 안 되며 대국은 대국다워야하고 책임감을 더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기업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제재하고 있는 미국을 타깃으로 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 "국제적 문제는 관계국들이 함께 상의해서 처리해야 한다"며 일본의 일방적인 오염수 방출 결정도 비판했다.

시 주석은 다자주의와 개방 경제를 강조했다. 그는 "인위적인 '벽 쌓기'와 '탈동조화'는 경제 원리에 어긋나며 결국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글로벌 공급망을 공고히 하고 데이터와 인력 교류를 활성화해 개방형 세계경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또 인류의 건강하고 안전한 미래를 위해 각국이 정보 공유와 공동 통제, 코로나19 백신 협력, 기후변화 공동 대응 등에 나서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중국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제2차 아시아문명대화대회를 개최해 아시아와 세계의 교류를 촉진하는 데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중국은 2019년 5월 제1차 아시아문명대화대회를 열었다.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으로 글로벌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중국이 문화 등 소프트파워 부문에서도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조직한 행사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