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론, 테슬라에 '싸늘'…'브레이크 결함' 주장 차주 동정 기울어

세계 최대 자동차 전시 행사인 상하이 모터쇼 현장에서 테슬라 전시차 지붕 위에 올라가 기습 시위를 벌인 차주가 행정구류 처벌을 받게 됐다.

상하이시 공안국은 20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전날 상하이 모터쇼 현장에서 기습 시위를 벌인 테슬라 차주 장(張)씨에게 공공질서 위반 혐의로 행정구류 5일의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행정구류는 공안이 비교적 가벼운 법 위반 사항을 처벌하기 위해 법원이나 검찰의 통제 없이 피의자를 단기간 구금하는 제도다.

공안은 "소비자는 반드시 합법적 방법으로 권리를 주장해야지 과격한 행동을 취하면 그에 따른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장씨는 상하이 모터쇼 개막일인 전날 오전 테슬라 전시장 차량 위에 올라가 '브레이크 고장'이라고 외치면서 기습 시위를 벌이다가 현장 보안 요원들에게 들려갔다.

차이신(財新)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2월 아버지가 몰던 테슬라 모델3 차량의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다른 차 두 대와 충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은 뒤에야 멈추는 사고를 당해 탑승한 온 가족이 사망할 뻔했다고 주장해온 인물이다.

하지만 테슬라는 자체 조사 결과 당시 이 차량이 시속 118㎞로 주행 중이었고 제동 장치와 자동 긴급 제어 장치가 제대로 작동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장씨 측이 독립된 제3기관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차량 환불과 거액의 위자료 등 금전 보상을 요구하고 있어 대화에 진전이 없다는 입장이다.

세계 최대 모터쇼 현장에서 테슬라 차량의 결함을 주장하는 돌발 시위가 일어나 중국 안팎의 대대적 주목을 받으면서 테슬라는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중국 내 여론은 행정구류 처벌을 받은 차주에게 동정적이고 테슬라에는 싸늘한 편이다.

특히 타오린(陶琳) 테슬라 중국 법인 부총재는 전날 한 중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잘 모르겠지만 그녀는 아주 전문적이며, 배후에 반드시 누군가가 있을 것"이라고 음모론을 제기하면서 중국 누리꾼들의 감정을 한층 자극한 모습이다.

텐센트과기의 긴급 온라인 여론 조사에서 21만여명의 응답자 중 83.5%가 시위 차주를 지지한다고 답한 반면 16.5%만이 테슬라를 지지한다고 답했다.

미중 신냉전 격화 속에서 최근 들어 가뜩이나 중국에서 미국의 대표적 업체인 테슬라를 보는 시선이 차가워지던 터여서 이번 사건이 그간 중국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던 테슬라에 비교적 큰 악재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신화통신을 비롯한 중국 관영 언론들은 인터넷판 기사 등을 통해 이번 사건을 대대적으로 전하면서 과거 중국 안팎에서 있던 테슬라와 고객들 간의 마찰 사례를 상세히 소개하고 있다.

안 그래도 중국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테슬라는 이번 모터쇼에서 중국산 모델3와 모델Y만 선보이는 작은 전시장을 꾸리고 별도의 기자회견 일정도 잡지 않은 채 조용히 행사를 치르려는 기조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