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협력 재시동…외신 "구속력 없지만 상징적 목표 제시할 과제 직면"
22일 기후정상회의 '바이든 리더십' 주목…새감축목표 제시 전망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해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23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열리는 기후정상회의에서 어떤 리더십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40개국 정상을 초청한 이번 회의에서 새로운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를 제시하고 기후변화 대처를 위한 국제적 협력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회의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참가해 연설할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밝혔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CNBC 방송은 19일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의 기간에 탄소 배출량 감축 목표를 새로 발표하고 기후 위기 극복을 위해 다른 나라와의 협력을 촉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이번 회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하고 환경 규제를 해체한 뒤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글로벌 노력에 다시 참여할 기회"라고 평했다.

예상되는 미국의 조치 중 하나는 200개국이 탄소 배출 감축에 합의한 파리기후협약의 새로운 감축 목표를 제시하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의 전이나 도중에 새로운 목표를 밝히고 저소득 국가가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자금 지원을 약속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CNBC는 전했다.

환경단체와 기업들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2030년까지 배출량을 최소한 50% 낮추겠다는 감축 목표를 세워야 한다고 촉구해왔는데 이는 미국의 기존 약속을 2배로 늘리고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을 섭씨 1.5도 이하로 제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CNBC는 전했다.

기후협약 체결 당시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2025년까지 배출량을 2005년 수준보다 26∼28% 낮추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목표 달성 노력을 중단하고 협약에서 탈퇴했으며 화석연료 생산자를 우대하는 정책을 펼쳤다.

22일 기후정상회의 '바이든 리더십' 주목…새감축목표 제시 전망

그러나 당장 성과를 내기 어려운 장기 과제인 기후정책 특성상 어려움도 적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A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회의를 소집하면서 도전에 직면했다면서 "그는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기후변화 노력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구속력은 없지만, 상징적인 목표를 어떻게 내세울 것인가 하는 성가신 과제에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또 "기후 위기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복잡한 정치적 도전을 제기한다"며 "이 문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제 패키지나 인프라 법안보다 더 이해하기 어렵고, 측정 가능한 결과를 도출하기가 훨씬 더 어렵기 때문"이라고 AP는 짚었다.

이번 회의는 11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예정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26)에 앞서 열리는 것으로, 파리기후협약 당사국들은 업데이트된 향후 10년간의 배출 목표를 제시할 예정이라고 CNBC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