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톱 퍼블리싱'선구자…어도비 창업한 찰스 게시케 별세

소프트웨어 업체인 어도비의 공동창업자 찰스 게시케가 8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AP통신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게시케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앨토스의 자택에서 지난 16일 숨을 거뒀으며 사인은 암으로 알려졌다.

사무기기 제조사인 제록스의 팰로알토연구소(PARC)에서 근무하던 게시케는 1982년 동료였던 존 워녹과 함께 어도비를 창업했다. 어도비는 PDF 파일 기술을 비롯해 포토샵과 아크로뱃 리더 등 프로그램으로 개인용 컴퓨터를 이용해 출판물을 만드는 이른바 ‘데스크톱 퍼블리싱’시대를 열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