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모교' 칭화대, 베이징대와 쌍벽 이루는 중국 명문대
시진핑, 개교 110주년 칭화대 방문…'기술 자립' 의지 표명

미국과 중국 간 기술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명문 칭화대(淸華大)를 방문해 스마트 기술 등을 점검하며 핵심 기술 확보 및 인재 양성 의지를 내비쳤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19일 오전 개교 110주년을 앞둔 베이징의 칭화대를 시찰했다.

칭화대는 시진핑 주석의 모교로 문화대혁명(문혁)으로 인해 대입 시험이 중단됐던 1975년 추천을 통해 화학공정과에 입학한 바 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칭화대에서 미술대학을 시작으로 영상 및 스마트 기술 실험실, 중점 교육 연구 성과 전시회와 체육관 등을 둘러봤다.

그러면서 개혁 심화와 인재 역량 강화, 연구 혁신 상황 등을 점검한 뒤 교수와 학생 대표들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시진핑, 개교 110주년 칭화대 방문…'기술 자립' 의지 표명

칭화대는 베이징대와 함께 중국을 대표하는 핵심 연구 대학이라는 점에서 시 주석의 이번 시찰은 미국의 대중국 압박에도 기술 자립에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앞서 시진핑 주석은 최근 중국 공산당 이론지 치우스(求是)에 중국의 부흥을 위해선 반드시 핵심 기술을 확보해야 한다면서 인재 양성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중 갈등이 가열되는 가운데 시 주석이 모교인 칭화대를 찾은 것은 핵심 기술 확보와 인재 양성에 대한 의지를 대내외에 보여주는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