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CEO, 상장 첫날 3천억원대 지분 매각

미국 가상화폐거래소 코인베이스의 공동 창업자이자 현 최고경영자(CEO)인 브라이언 암스트롱이 지난 14일(현지시간) 나스닥 상장 첫날 2억9천200만달러(약 3천266억원) 규모의 보유 주식을 팔았다.

로이터통신은 코인베이스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서류를 인용해 암스트롱 CEO가 상장 첫날 보유 주식의 일부인 74만9천999주를 주당 평균 389.1달러에 매도했다고 18일 보도했다.

이를 비롯해 암스트롱과 코인베이스의 주요 주주와 투자자들은 상장 직후인 지난주에 이미 총 50억 달러 규모의 보유 지분을 처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인베이스는 지난 14일 나스닥에 상장돼 기준가인 250달러보다 31.3% 오른 주당 328.28달러에 첫날 거래를 마쳤으며 16일에는 342.0달러에 종가를 형성했다.

코인베이스는 신주 발행 없이 기존 주주가 보유한 주식을 그대로 상장하는 직상장 방식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했다.

이에 따라 일반적인 기업공개(IPO) 방식을 거친 기업과는 달리 보호예수 규정의 적용을 피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