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준비될 가능성이 높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스트라제네카(AZ)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을 올해말까지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AZ 관계자는 "남아공 변이 코로나19 백신을 준비하기 위해 기존의 코로나19 백신을 수정하는 작업에 착수했다"며 "이르면 올해 안에 준비될 가능성이 높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나아가 이 관계자는 AZ의 기존 백신이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적이지 않다는 연구 결과에 대해 "연구 규모가 너무 작아서 확실한 결론을 도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올해 유럽연합에 백신 3억 회분을 전달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이행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