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들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나눠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광주 북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들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나눠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가 한국과 일본, 호주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초기 바이러스 진압에 대체로 성공했지만, 지금은 백신 접종에서 가장 뒤처진 선진국에 포함된다고 진단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코로나19 초기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격히 증가했던 유럽과 미국 등은 백신 접종에서 앞서 나가고 있어 양측 상황이 역전됐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뉴욕타임스는 호주와 한국의 백신 접종률이 각각 3%를 밑돌고 있고, 일본과 뉴질랜드는 1% 조차 안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17일 기준 한국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총151만2503명이다. 인구(5200만명) 대비 접종률은 2.91%다.

뉴욕타임스는 이들 국가에 대해 "상대적으로 적은 감염자 및 사망자로 인해 사치스러운 시간이라는 혜택을 누렸고, 지금은 다른 곳에서 개발된 백신에 의존 중"이라고 설명했다.

CNN 방송은 아시아태평양 국가가 백신 접종률이 낮은 이유로 다른 국가만큼 빠르게 백신 제조사와 합의에 이르지 않았다는 게 전문가들이 분석한 원인이라고 전했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