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체티 선임고문·장남 사돈 등과 자택 인근 골프장서 망중한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3개월만에 첫 골프장행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골프장에서 휴식을 취했다.

블룸버그통신은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州) 자택 인근의 윌밍턴 컨트리클럽에서 골프를 쳤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스티브 리체티 백악관 선임고문도 이 자리에 함께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의 장남 보 바이든의 장인 론 올리비어도 이날 골프 멤버 중 한 명이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후 주말에는 공개적인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고, 주로 델라웨어주 자택에서 휴식을 취했다.

30년 넘게 연방 상원에서 일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 정가에서 손꼽히는 골프 실력자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미국골프협회(USGA)의 핸디캡 시스템에 따른 그의 골프 핸디캡은 6.7 정도다.

지난 2011년 미국의 골프 전문지 '골프 다이제스트'는 바이든 대통령을 워싱턴DC에서 29번째로 뛰어난 골퍼로 선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에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자주 골프를 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윌밍턴 컨트리클럽과 필드스톤 골프클럽 등 2곳의 골프장 회원권을 보유하고 있다.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기간 300회 가까이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