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의 안정된 관계 평화를 위해 필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이하 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갖은 소감에 대해 "개인적 신뢰를 쌓는 좋은 기회였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트위터에 "오늘 정상회담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개인적인 신뢰 관계도 깊게 하면서 일미(미일)가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의 구체화를 주도한다는 것에 일치할 수 있었다는 것은 매우 유의미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일미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사진=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트위터 캡처

이어 스가 총리는 "중국과의 안정된 관계는 양국뿐만 아니라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서도 중요하다"며 "바이든 대통령과의 회담에서는 중국과의 사이에는 여러 가지 현안이 있기 때문에 더욱 중국과의 솔직한 대화가 필요하다는 것에 대해서도 일치했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