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대만·홍콩 문제 언급에 "불만과 반대 표명"
"정상 관계 범주 넘어서…자기 해치는 결과 이끌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이하 현지시간) 첫 정상회담을 갖고 중국 견제를 목표로 하는 대응 방안을 공표하자 중국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특히 대만, 홍콩, 신장(新疆) 문제는 중국 내정이라면서 핵심 이익을 건드려서는 안 된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17일 신랑망에 따르면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이날 공동 성명에서 대만, 홍콩, 신장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 "중국의 근본 이익이므로 간섭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주미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대만과 홍콩, 신장 문제는 중국 내정이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는 중국 영토 주권과 해양 권익에 관련된 문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우리는 미일 지도자가 공동 성명을 통해 이들 문제를 언급한 것에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명한다. 이미 정상적인 양국 관계 범주를 완전히 넘어선 것"이라면서 "중국은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이는 제3자의 이익과 지역 국가들의 상호 이해와 신뢰를 해치고 아시아·태평양의 안정을 해칠 것이다. 이는 분명히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분열을 시도하는 것"이라면서 "이처럼 미국과 일본이 시대를 역행하는 책동은 지역 국가의 민심을 거스르는 것으로 자기를 해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미일 정상은 중국의 행동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공동 성명을 통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았다.

양 정상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 문제를 직접 거론하는가 하면, 약 52년 만에 처음으로 공동 성명에 대만 관련 문구를 명시하기도 했다. 이들은 미일 정상 공동문서에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의 평화적인 해결을 권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성명에서 미국은 중일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가 미국의 일본 방어 의무를 규정한 미일안보조약 적용대상이라는 점도 재확인했다.

이어 양국과 호주, 인도의 중국 견제 4개국 협의체인 '쿼드'를 포함한 협력을 유지하기로 했다. 지적재산권 위반, 강제 기술 이전, 산업보조 등을 포함해 불공정한 관행의 악용에 대처하기 위해 주요 7개국(G7), 세계무역기구와 협력하기로 했다고 한 부분도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문구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중국과 중요한 경쟁 분야 중 하나로 꼽히는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두 정상은 5G 네트워크, 반도체 공급망 협력 증대, 인공지능 등 분야의 공동 연구 추진에 협력키로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