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안보리 결의 준수 촉구…지역 억지력 강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 정상회담 뒤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 정상은 "우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억지력을 강화하고자 하며, 확산의 위험성을 포함한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위험성을 해소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의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고 국제사회에도 완전한 이행을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는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억지력을 강화하려고 한다"며 "핵 확산의 위험성을 포함해 북한과 관련된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또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문제를 거론하면서 "우리는 한국과의 3국 협력이 공동 안보와 번영에 필수적이라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