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후 첫 미일 대면 정상회담…중국 겨냥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보장"
일본의 원전사고 회복 노력 평가…일본인 마스터스골프 첫 우승 언급하기도
바이든 "일본과 북한·중국문제 협력…반도체 공급망 협력 증대"(종합2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국과 일본이 북한과 중국 문제 등에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자유로운 인도태평양 보장을 위한 노력, 반도체 공급망 협력 증대 등 양국의 공동 관심사인 중국 견제를 위해 긴밀한 공조를 확인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생산적인 토론을 했고 미일동맹에 대한 철통같은 지지를 확인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대면 정상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의 중국 견제를 위한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동맹인 일본의 중요성을 반영한 결과로 여겨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도전과제와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과 같은 문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과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강력한 두 민주주의 국가라며 "우리는 인권과 법치를 포함해 공동 가치를 수호하고 진전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일본과 미국은 모두 혁신에 깊이 투자하고 있으며 미래를 내다보고 있다"며 "이는 우리의 경쟁력 우위를 유지하고 강화할 기술에 대한 투자와 보호를 확실히 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기술은 우리 모두 공유하는 민주적인 표준, 독재국가가 아닌 민주주의 국가가 설정한 표준에 의해 통제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신뢰할 5세대(5G) 네트워크 촉진 ▲반도체 같은 중요한 부문의 공급망 협력 증대 ▲인공지능, 유전체학, 양자 컴퓨팅과 같은 분야의 공동 연구 추진 등 다양한 범위에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일본과 북한·중국문제 협력…반도체 공급망 협력 증대"(종합2보)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위협 대응도 주요 협력 분야로 제시했다.

그는 양국이 2050년까지 순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청정에너지 기술을 발전시키고 인도태평양 지역, 특히 개발도상국의 재생에너지 개발과 경제의 탈탄소화를 돕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후쿠시마 원전 문제와 관련해 자신이 부통령 시절 사고 직후 일본을 방문해 지원 의사를 밝힌 기억을 떠올리며 회복과 재건을 위한 양국의 비상한 공동노력을 평가했다.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로 거른 후 해양에 방출키로 한 결정을 지지한다는 의중을 담았다는 해석을 낳을 수 있다.

그는 최근 마스터스 골프에서 10번 도전 끝에 일본인 중 첫 우승을 일궈낸 마쓰야마 히데키 선수를 언급하고 축하의 뜻을 전하며 일본에 대한 친근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