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사진=EPA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미일 정상회담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일 3국의 대북 공조가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가 총리는 "북한 대응이나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일미한(한미일) 3국 협력이 전례 없이 중요해졌다는 인식에서 일치했고, 이같은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