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후 첫 미일 대면 정상회담…중국 겨냥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보장"
"경쟁력 우위 유지할 기술에 투자…기후변화 문제에도 협력"
바이든 "日과 북한·중국문제 협력…5G·반도체망 공동투자"(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국과 일본이 북한 문제에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자유로운 인도태평양 보장을 위한 노력, 5세대(5G)와 반도체 공급망에 공동 투자키로 하는 등 양국의 공동 관심사인 중국 견제를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생산적인 토론을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대면 정상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히기 위해 중국으로부터 도전과제와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과 같은 문제에 대응하는 데 있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과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강력한 두 민주주의 국가라며 "우리는 인권과 법치를 포함해 공동의 가치를 수호하고 진전시키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양국이 5G, 인공지능, 양자 컴퓨팅, 유전체학, 반도체 공급망과 같은 분야에서 함께 투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과 미국은 모두 혁신에 깊이 투자하고 있으며 미래를 내다보고 있다"며 "이는 우리의 경쟁력 우위를 유지하고 강화할 기술에 대한 투자와 보호를 확실히 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두 정상이 기후변화 문제에 협력하고 2050년까지 순탄소배출 '제로'로 만드는 데 전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