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미국캐스팅협회 선정 저예산 영화 부문 최고상

한인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가 미국캐스팅협회(CSA)가 수여하는 아티오스상(Artios Awards)을 받았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영화 전문 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미나리'는 제36회 아티오스상 시상식에서 저예산 영화 부문 최고상을 받았다.

미국 캐스팅 감독 등 1천여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CSA는 1985년부터 영화, TV 드라마, 연극 분야로 나눠 배우 캐스팅의 독창성과 창의성 등을 기준으로 상을 수여한다.

CSA의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아티오스상은 '완벽하게 들어맞는다'는 뜻의 고대 그리스어에서 명칭을 따왔다.

드라마와 코미디 장르로 나눠 상을 주는 고예산 영화에서는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드라마),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코미디)이 최고상을 받았다.

디즈니의 '소울'은 애니메이션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