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이 중남미 경제가 다른 신흥국보다 회복이 더디게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IMF는 15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중남미·카리브해 지역의 1인당 국민소득이 2024년에야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한 중남미 지역은 지난해 평균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7%에 머물렀다. 이는 작년 전 세계 평균 경제 성장률인 -3.3%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IMF는 중남미의 올해 경제 성장 전망치로 4.6%를 제시했다.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 평균 5.8% 보다 낮다.

IMF가 중남미 경제의 성장이 더딜 것이라고 분석한 배경은 코로나19 재확산 속 백신 접종도 느리게 진행되고 있어서다.

특히 브라질의 경우 2022년에서야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경제를 회복할 것으로 봤다. 멕시코는 2023년에야 경제 회복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고, 관광 의존도가 높은 카리브해 국가들은 2024년에야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한 IMF는 "중남미의 빈곤층이 코로나19 전보다 1900만 명 늘어나고, 지니계수로 측정한 불평등도 5% 심화했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