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에 반대 편지…"아동에게 유해한 환경 제공할 것"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출시되나…시민단체는 철회 요구

12세 이하 어린이 전용 인스타그램을 출시하겠다는 페이스북의 계획에 시민단체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어린이 보호를 위한 각국의 시민단체 35개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에게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서한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어린이 사용자를 늘리고 가족과 관련한 각종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은 페이스북 수익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어린이를 착취적이고 조작된 환경에 노출하는 결과를 부를 것"이라며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사진 전용 소셜미디어(SNS) 인스타그램은 현재 13세 이상만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현실에선 나이를 속이고 가입하는 어린이 사용자가 적지 않고, 어린이 사용자를 노린 각종 범죄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은 어린이만 사용할 수 있는 전용 인스타그램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성인의 접근을 막고, 광고를 제한하는 등 어린이에게 친화적이고 안전한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시민단체들은 현재 인스타그램의 어린이 사용자가 각종 기능이 제한된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으로 옮겨갈 가능성은 적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어린이용 인스타그램은 더 어린 사용자가 SNS로 유입되는 창구로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SNS에 중독되는 나이가 지금보다 더 낮아지고, 더 어린 시절부터 왜곡된 이미지에 노출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저커버그에게 보낸 서한은 미국과 영국, 호주, 가나 등의 시민단체가 공동 작성했다.

다만 페이스북 측은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출시 입장을 고수했다.

스테파니 어트웨이 페이스북 대변인은 "현실은 어린이들도 인터넷에 접속해 있다는 것"이라며 "어린이들도 인터넷을 통해 가족·친구와 시간을 보내기를 원하고, 페이스북은 안전하게 어린이들을 돕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