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사진=연합뉴스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사진=연합뉴스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마셔도 문제가 없다는 발언으로 한국 및 중국에서 공분을 산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또 다시 같은 주장을 내놓았다.

16일 NHK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마실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자신의 앞선 발언이 이상할 것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어 아소 부총리는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식수의) 7분의 1까지 희석한다. 그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전제를 깔고 이 같이 전했다.

앞서 아소 부총리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겠다고 결정한 지난 13일에 "그 물을 마시더라도 별일 없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그러자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그 물을 마셔보고 다시 얘기하라"고 논평했다. 아소의 발언을 놓고 일본 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 방출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2년 후 오염수 해양 방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의 농도를 정부 기준치의 40분의 1 이하로 희석해 서서히 방출할 예정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