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관리 "한일관계 악화 지켜보는 것은 고통스러운 일"
홍콩매체 "미일 정상회담, 중국에 초점 맞춰질 듯"

미국·일본 정상회담이 중국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SCMP는 한 익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미국과 일본은 중국과 대만 간 긴장이 고조됐을 때 역내 안정과 평화 유지를 위해 신중하고 지속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회담한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백악관을 찾는 외국 정상이다.

이 관리는 "미국과 일본 모두 중국을 자극하거나 긴장이 높아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그러나 동시에 우리는 중국이 취하는 일부 조치들, 예를 들어 전투기나 폭격기를 대만 방공식별구역으로 보내는 행위들이 평화와 안정 유지에 반하는 것임을 알리는 분명한 신호를 보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미일 관계가 강력하고 일본이 안정적이고 흔들리지 않을 경우에만 아시아에서 효과적(영향력을 행사할)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신장(新疆)이나 홍콩 문제는 이번 회담에서 다뤄질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양국이 다소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리는 일본과 중국 간 경제 교류를 언급하면서 "스가 총리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하길 원하고 우리는 그것을 존중한다.

우리의 모든 접근에서 일본이 같은 입장을 취할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5월 하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SCMP는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 관계가 최악인 상황에서 양국 정상들을 잇달아 만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미국 관리는 이에 대해 "한일 관계가 현재의 낮은 수준으로 떨어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 우리에게도 고통스러운 일이며, 우리에게도 관계가 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한 정치적 긴장은 동북아시아에서 미국의 능력을 효과적으로 발휘하는 데 실질적인 방해가 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