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데노바이러스벡터 문제인 듯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존슨앤드존슨의 자회사인 얀센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혈전증을 호소한 환자 사례가 국제 학술지에 공개됐다. 백신 접종 14일 후 증상을 호소했는데 급격히 낮아졌던 혈소판 수치는 면역글로불린 투여 후 회복됐다. 연구팀은 아데노바이러스벡터(운반체) 백신이 희귀 혈전증과 관련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네브라스카 의대 연구팀은 14일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NEJM)를 통해 얀센 백신을 맞은 뒤 혈전증을 호소한 48세 여성 환자 사례를 발표했다. 얀센 백신 접종 후 혈전증을 호소한 환자의 임상 경과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환자는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가 얀센 백신 접종을 중단하면서 발표한 6명의 환자 중 한 명이다. 이 환자는 위독한 상태로 병원에 실려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얀센 백신' 접종 14일 만에 혈전증…48세 여성환자 사례 공개

연구팀은 환자가 3일 간 불편감과 복통을 호소하다가 응급실을 찾았다고 설명했다. 처음 찾은 병원에서 환자는 경증 빈혈과 중증혈소판감소증 진단을 받았다. 혈소판의 정상 기준치는 15만~40만개인데, 이 환자는 1만3000개로 떨어져 있었다.

환자는 백혈구 수치 등은 정상이었지만 헤모글로빈 수치가 낮았다. 혈액응고에 영향을 주는 피부리노겐 수치(89mg/dL)도 정상(220~397mg/dL)보다 크게 낮았다. 복부와 골반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내장정맥 혈전증이 확인됐다.

네브라스카 의대로 옮겨진 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했지만 바이러스에 감염되지는 않았다. 이후 두통을 호소해 뇌 CT를 찍었더니 뇌정맥동혈전증이 확인됐다. 의료진은 혈전을 녹이는 헤파린을 투여했지만 증상은 더 심해졌다. 출혈성 뇌졸중을 호소했고 간 정맥 등에 새로운 혈전증이 생겼다.

원인을 찾던 의료진은 이 환자가 증상을 호소하기 14일 전에 얀센 백신을 맞은 것을 확인했다. 백신 접종 후 혈전증 환자(VITT)를 확인하는 검사 중 하나인 PF4 항체 검사를 했더니 두 번째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후 면역글로불린을 투여했더니 혈소판 수치는 3만개에서 14만5000개로 높아졌다. 하지만 환자는 계속 위독한 상태다.

면역글로불린 투여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혈전증을 호소한 환자에게 썼던 치료법과 같은 치료법이다. 연구팀은 이 치료가 효과 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앞서 얀센 백신 접종 후 19일 되던 날 혈전증을 호소한 25세 남성도 백신 부작용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미국에서 백신 부작용 환자로 분류되지 않았던 환자다. 얀센 백신 접종 후 혈전증을 호소한 환자가 지금보다 많아질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연구팀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기반인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과 달리 아스트라제네카와 얀센 백신은 아데노바이러스벡터 기반 DNA 백신"이라며 "희귀한 혈전증 발생이 아데노바이러스벡터 백신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드는 DNA를 독성을 없앤 아데노바이러스의 DNA에 끼워넣어 몸 속에 주입하는 방식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침팬지에게 감기 등을 일으키는 침팬지아데노바이러스를, 얀센 백신은 사람에게 감기 등을 일으키는 사람아데노바이러스를 사용했다. 중국의 캔시노,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도 사람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해 같은 방식으로 개발한 백신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