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익 미끼로 다단계 사기…스필버그, 쿠팩스, 노벨상 수상자도 피해자
사상최대 73조원 폰지사기 메이도프, 교도소 병원서 사망(종합)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다단계 금융사기(폰지 사기) 사건을 저지른 희대의 미국 금융사범 버나드 메이도프가 82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AP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한 소식통은 AP에 메이도프가 수감 중이던 미 노스캐롤라이나주 버트너의 연방교도소 의료시설에서 자연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메이도프는 폰지 사기의 역사를 다시 쓴 최악의 사기꾼으로 꼽힌다.

CNBC방송 등에 따르면 메이도프는 1970년대 초부터 2008년 12월까지 세계 136개국에서 3만7천여명을 상대로 고수익을 미끼로 신규 투자금을 유치해 그 돈으로 기존 투자자의 수익금을 지급하는 금융사기를 저질렀다.

피해액은 최대 650억달러(약 72조5천억원)로 역사상 가장 큰 규모다.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 배우 케빈 베이컨, 메이저리그의 전설적 투수 샌디 쿠팩스, 노벨평화상 수상자 엘리 위젤, 뉴욕 메츠 구단주였던 프레드 윌폰 등 유명 인사들도 피해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주로 유대인 저명인사들이 사기 피해를 당한 것은 그가 자수성가한 유대계 금융 전문가로 명망을 얻었기 때문이다.

1938년 4월 뉴욕시 퀸스의 평범한 유대인 가정에서 태어난 메이도프는 인명구조원, 스프링클러 설치기사 등으로 일하며 번 몇천 달러의 돈을 쥐고 22살의 나이로 동생 피터와 함께 월스트리트에 첫발을 내디뎠다.

자신의 이름을 딴 '버나드 메이도프 투자증권'이라는 회사를 세워 동생, 두 아들과 함께 투자 전문가로 명성을 날렸다.

나스닥 비상임 회장을 지낸 그에게 돈을 맡기는 사람은 갈수록 늘어났다.

메이도프는 경제가 어려울 때에도 두 자릿수대 수익률을 보장하면서 투자자의 신뢰를 높였다.

그러나 실제로 메이도프는 고객이 맡긴 돈으로 단 한 개의 주식도 사지 않는 등 아무런 투자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상최대 73조원 폰지사기 메이도프, 교도소 병원서 사망(종합)

단지 투자금을 은행 계좌에 넣어놓고 다른 고객이 맡긴 돈을 이용해 수익금을 지급하는 전형적인 피라미드식 사기를 저질렀을 뿐이었다.

고객들에게는 가짜 투자자계정보고서를 발송해 마치 정상적인 투자 활동을 하는 것처럼 위장했다.

메이도프가 유치한 투자 원금은 총 175억달러였다.

그는 총 500억달러의 수익이 발생한 것처럼 장부를 위조했으나 이는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돈이었다.

그 사이 메이도프 가족은 뉴욕의 최고급 아파트와 롱아일랜드, 프랑스에 저택을 사들이고 요트와 개인 전용기까지 구입하는 등 호화 생활을 누렸다.

언제까지나 계속될 것만 같았던 사기극의 실체가 드러난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투자금 반환 요구가 빗발치면서다.

상환이 불가능했던 메이도프는 가족들에게 자신의 투자자문업이 "모두 거짓말"이라고 털어놨고, 두 아들 마크와 앤드루는 당국에 아버지의 행각을 알렸다.

2008년 12월 체포된 메이도프는 이듬해 자신의 유죄를 인정하고 법정에서 "너무나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말했으나, 데니 친 맨해튼 연방지방법원 판사는 "메이도프는 범죄는 극도로 사악하다"며 징역 150년형을 선고했다.

당시 법정에서는 피해자들의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단독 범행'이라는 메이도프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그의 가족을 향한 수사와 배상 요구가 이어졌고, 장남인 마크는 2010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차남 앤드루는 2년 뒤 림프종으로 세상을 떠났다.

형사재판과 별도로 메이도프의 재산 1천710억달러를 몰수하라는 판결도 나왔다.

버트너의 연방교도소에 수감된 메이도프는 변호인을 통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때 말기 신장병 등의 만성 질환들을 이유로 법원에 석방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법원은 "역사상 가장 지독한 금융범죄를 저질러 아직도 피해자들이 고생하고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사상최대 73조원 폰지사기 메이도프, 교도소 병원서 사망(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