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WP에 광고로 성명…워런 버핏과 조지 클루니도 참여

애플·구글 등 100개 기업, 미국 투표권 제한 반대 성명

미국 일부 주(州)의 투표권 제한 움직임에 대한 재계의 반대가 확산하고 있다.

애플, 구글과 스타벅스 등 100여개 미국 기업은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에 "투표는 민주주의의 생명선이고, 미국 국민의 가장 근본적인 권리"라는 내용의 성명을 광고로 냈다.

이들은 성명에서 "투표권을 제한하는 모든 차별적인 법안을 반대하고 투표권을 지키는 것은 우리 모두의 의무"라고 밝혔다.

부재자 투표 시 신분증 제출 의무화, 우편 투표 시 비용부담 금지 등 부재자 및 우편 투표를 제한하려는 공화당 일부 움직임에 반대 목소리를 낸 셈이다.

다만 성명에선 조지아주와 미시간주 등 지역 이름이 언급되지는 않았다.

재계의 성명은 케네스 프레이저 머크 앤드 컴퍼니(MSD) 최고경영자(CEO) 등 흑인 경영인들의 주도로 성사됐다.

지금까지 투표권 제한에 반대한 재계 성명 중에서도 최대 규모다.

골드만삭스와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 금융회사뿐 아니라 타깃과 노드스트롬 등 유통업체들도 이름을 올렸다.

기업 외에 CEO 등 유명인사들도 개인자격으로 성명에 참여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을 비롯해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 사샤 바론 코엔, 리어나도 디캐프리오, 호아킨 피닉스도 연대 의지를 보였다.

이와 함께 뉴욕대(NYU) 스턴경영대학원과 펜실베이니아대 등 교육기관과 비영리 단체도 투표권 제한에 반대했다.

앞서 미시간주의 투표권 제한에 반대 성명을 낸 포드와 GM은 이번 성명에도 이름을 올렸지만, 코카콜라와 델타항공은 참여하지 않았다.

코카콜라와 델타항공은 본사가 위치한 조지아주 투표권 제한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가 공화당의 공격을 받았다.

조지아주에서는 부재자 투표 요건을 강화하고 투표를 위해 줄을 선 유권자에게 음료와 음식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는 등 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됐다.

미시간주의 경우 공화당 주도의 주 상원 의원들이 조만간 비슷한 법률안을 놓고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