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 신속 처리해 다음주 권고 내놓을 것"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부문 계열사 얀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안전성위원회 평가를 진행 중인 유럽의약품청(EMA)이 평가 결과를 다음주께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는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안전성위원회가 미국에서 얀센 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나타는 특이 혈전의 매우 드문 사례를 검토하고 있다"면서 "평가를 더욱 신속히 처리해 현재로서는 다음 주에 권고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또 검토가 진행되는 동안 코로나19 예방에서 이 백신의 이익이 부작용의 위험성보다 크다는 기존 견해를 유지한다고 덧붙였다.

EMA에 따르면 이 백신의 유럽연합(EU) 내 승인은 지난달 11일 이뤄졌으나 폭넓은 사용은 아직 시작되지 않았다.

회사 측은 EU 회원국가 접촉하면서 EMA 안전성위원회가 관련 권고를 내놓을 때까지 이미 받은 백신을 보관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EMA는 전했다.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얀센 백신 접종자들 중 '드물지만 심각한' 형태의 혈전이 나타난 사례 6건을 근거로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