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치 3000억달러 전망
짧은 동영상 서비스로 유명한 틱톡을 운영하는 중국 바이트댄스가 올 상반기 홍콩에서 상장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중국판 서비스인 더우인 등도 운영하고 있다.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은 14일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트댄스가 올 2분기 홍콩 증권거래소에 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차이신은 바이트댄스가 당초 미국 증시에 상장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지난 1년간 미국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지켜보면서 방침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바이트댄스는 앞서 더우인 사업 부문만 따로 떼어 홍콩증시에 상장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회사 전체를 상장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꿨다고 차이신은 덧붙였다.

시장에서는 바이트댄스의 상장 후 시가총액이 3000억달러(약 334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바이트댄스는 텐센트(7702억달러), 알리바바(6640억달러) 등에 이어 중국에서 세 번째로 시가총액이 큰 기술기업이 된다.

최근 미국 정부는 자국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회사들은 홍콩증시를 대안으로 찾고 있다. 알리바바, 징둥, 바이두 등 과거 미국 증시에 상장한 중국 기술기업도 이미 홍콩에서 2차 상장을 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